수요일 저녁에는 출장지의 멤버들이 Newport Beach의 하우스 맥주 집에서 시원한 맥주와 피자를 샀다...
(...라기 보다는 아마도 회사 회식비였던 듯 하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주 중 특이한 메뉴가 바로 7 taster라는 메뉴였는데, 한마디로 이집에서 파는 하우스 맥주 7가지를 작은 잔에 종류별로 내주고 이 중 맘에 드는 것이 있으면 큰잔으로 더 시켜 먹는 메뉴이다.

위 사진에서 각 잔이 놓여있는 바닥에 각각의 이름이 써있는데, 다 잊어버리고 기억나는 것은 오른쪽에서 두번째의 스타우트 흑맥주... 
술맛은 가장 왼쪽 잔이 그나마 무난한 맥주 맛이고 나머지는 쓰고, 시고,... 등등.. 입맛에 맞지 않는다.

물론 술을 잘 못하는 난 겨우 7잔 중에 2잔 먹고 포기했는데, 하우스 맥주라 그런지 다들 술이 독하다면서 평소보다 먹는 양이 적은 듯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삶은 토마토를 얹고 치즈 토핑이 정말 듬뿍 올라간 수제 피자...
맛은 뭐랄까,.. 다듬어 지지 않는 신선함이라고나 할까... 국내에서 먹는 피자랑은 또 다른 맛이 있는 피자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만 출신의 중국계 친구는 고추가루(?)를 파마산 치즈 뿌리듯이 듬뿍~~ 쳐서 먹었는데,  난 저거 한조각만 먹어보고 죽는 줄 알았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도 역시 많이 본 듯한 익숙한 모습에 속아서 피자에 듬뿍 쳤다가 매워 죽는 줄 알았다. --;;
대략 미스터 피자에서 주는 것의 5배는 더 맵다고 생각하면 될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wport Beach의 야경 한컷...

빡빡한 출장 일정 속에서 마련된 회식 자리에서 비록 유창한 영어는 아니지만 배려심 많은 그쪽 친구들 (정말... 멋진 친구들...!)의 친절함과 유쾌함 덕분에 정말이지 즐겁게 보냈던 기억에 남는 저녁 식사가 되었던 듯.

Posted by Golmon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