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상절리대에서 이어진 산책로가 끝나는 큰 도로를 따라 중문쪽으로 가다가 우연히 보게된 SEAES 호텔...

전혀 알지도 못하고 그냥 지나는 길에 전통가옥으로 이루어진 호텔이 특이해 보여서 그냥 구경이나 해볼까 하고 들러본 곳인데, 기대 이상으로 너무도 아름다운 곳이었다.

구경하는건 전혀 돈들 일이 없으니 이 동네를 지난다면 꼭 한번 들러보기를 권하고 싶다..

물론 투숙비는 왠만한 일급 호텔 이상으로 엄청나게 비싼 것이 왠지 일반인은 굳이 고객으로 모실 생각이 없습니다..라고 하는 듯 하는 느낌을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든 객실이 이렇게 제주 전통 가옥의 형태로 만들어져 있어서 무척 푸근한 느낌을 준다.
물론 안을 들여다보면 에어컨이며 냉장고며 있을거 다 갖춰진 현대식 건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의 멋은 바로 이런 전원 주택같은 느낌의 정원과 전통 가옥들이 어우러져 만드는 풍경이라 할 수 있다.
아침에 일어나서 정원의 이 탁자에 앉아서 상쾌한 아침 공기를 마시며 차한잔을 곁들인다면....

(왠일인지 사람이 거의 보이지 않아서 무척 한적한 느낌을 주긴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그들은 할머니 할아버지한테 맡기고 둘이서 오랜만에 사진찍기 놀이를 하며 구경 다녔다.
(하두 안돌아오니 결국 할아버지/할머니도 애들 데리고 이곳으로 오시긴 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의 물긷는 아낙네 옆에서 따라쟁이 놀이도 해주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 전체 배치도.
아무리 봐도 방수라고는 30여개도 안되어 보이는데, 도무지 수익을 내기 위해서 운영되는 곳은 아니지 않나 싶다.
아마도 어떤 재벌께서 별장처럼 쓰려고 만든 호텔이 아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맵에서 알드르 광장이라 이름지어진 풀밭(?)으로 가는 길...
이 광장이 이곳의 또다른 매력거리가 아닌가 싶은 멋진 장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렇게... 탁트인 공간에 바닷가쪽으로 멋진 벤치들이 놓여있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하이얏트가 보이는 광장 벤치에서 ..
머랄까... 여러가지 꽃이나 나무, 그리고 벤치와 같은 소품들이 굉장히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져 있는 느낌을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벤치에서 뒤돌아 자세도 한 컷 찍어주시고~~~
무슨 나무인지는 모르겠지만,.. 벤치랑 무척이나 잘 어울리는 구도를 만들어 주고 있는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를 배경으로 놓여있는 고풍틱한... 운치있는 탁자에서 한컷.
이런 곳에서의 여유로운 차 한잔은 어떨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만에 애들 떼놓고 온 아줌마의 여유로움이랄까..~~~
이럴때 카메라 산 돈이 안아깝다는 생각을 하게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기다려도 안오는 엄마를 찾아서 우리 아그들까지 납시었다~~~
엄마~~ 엄마~~~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 민속촌에서나 찾아볼 수 있을 법한 커~다란 그네도 타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벤치에서 경민이 없다.. 놀이도 해주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경이도 왔다 갔다는 증거사진 남겨주시고.. (경민이는 뭘 보고 있는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 어마마마도 부서지는 파도를 배경으로 뒤돌아.. 자세 한컷 남겨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주차장에서 만난 빨간색 푸조 206CC..
바로 내가 언젠가는 꼭 사고야 말겠다고 결심한 푸조의 보급형 컨버터블이다.
1600cc에 하드탑, 가격은 3300만원 정도... 소위 국내에서 구할 수 있는 가장 싼 컨버터블이라 한다.

내가 이걸 살만한 능력이 되었을 때도 이 차가 나올런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언제까지나 나의 꿈으로 남아 있을 것 같은 녀석이다....^^


SEAES 호텔...
전혀 예정에 없던 방문지였지만, 여행의 재미 중 하나는 바로 이렇게 전혀 알지도 못하던 멋진 풍경을 만나볼 수도 있다는 게 아닐런지.. ~ ^^;;
Posted by Golmong

댓글을 달아 주세요